전체서비스

[비대면 힐링 관광] 청송 주왕산, 자연이 빚은 기암절벽 세상
[비대면 힐링 관광] 청송 주왕산, 자연이 빚은 기암절벽 세상
  • 이창진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8일 20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9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 풍경 아름다워 트레킹 인기…급수대·학소대·용추폭포 등 절경
왕버들 어우러진 '주산지'도 유명
주왕산 가을전경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실외 여가활동이 주목받는 가운데 청정 자연환경을 간직한 국립공원 주왕산이 주목받고 있다.

청송은 ‘안전’한 휴양지가 많다. 국내 12번째로 지정(1976년)된 주왕산국립공원, 왕버들과 영화 촬영지로 유명한 주산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에 있는 신성계곡과 백석탄, 무더울수록 얼음이 어는 얼음계곡 등이 대표적이다.

전국에는 국립공원 중 주왕산을 첫손에 꼽는 것은 감성적이면서도 순정한 매력이 넘치기 때문일 것이다.

주왕산은 산세가 돌로 병풍을 친 것 같아 석병산이라고 불린다. 세계지질공원으로 등재될 만큼 병풍바위, 시루봉 등 기암괴석이 널려 있고 용추폭포 절구폭포 등의 계곡이 어우러져 ‘소금강’이라고 불리고 있다.

혹자는 장엄한 협곡이 어우러진 산세 때문에 비록 규모는 비교가 안 돼도 ‘한국의 그랜드캐니언’으로도 표현한다.

주왕산은 산세만큼 수많은 전설을 품은 곳이기도 하다. 주왕산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중국의 주왕과 관련이 있다. 진나라의 회복을 꿈꾸던 왕손 주도가 후주천왕을 자칭하며 반기를 들었다가 당나라 군사에게 쫓겨 이 산에 숨어들었다고 한다. 주도는 이후 주왕굴에서 최후를 마쳤는데 이 때문에 주왕산이라는 이름이 붙었다는 설이 전해진다. 신라 태종무열왕 6대손 김주원이 왕위에 오르지 못하자 이 산에 숨었다가 사후에 주원왕으로 불렸다는 데서 유래되 전설로 이어지고 있다.

주왕산이 가장 아름다울 때는 역시 단풍이 물든 가을이다. 오색단풍이 옷을 갈아입은 모습은 그야말로 경탄을 불러일으킨다. 트레킹 코스마다 전국에서 온 등산객으로 인산인해를 이룬다.

물안개를 품고있는 주산지

주왕산은 등산 코스로도 매력적이다. 초보자들은 다소 어려움 없이 올라 갈 수 있는 완만한 트레킹 코스로 이어지며 다양한 풍광이 펼쳐져 눈을 사로잡는다. 날카로운 수직 바위 절벽 사이로 급수대, 학소대, 시루봉 등 다양한 기암괴석이 줄을 선다. 용추협곡을 지나면 용추폭포, 절구폭포, 용연폭포가 잇달아 모습을 드러낸다. 용연폭포까지는 대략 3시간 정도 걸리지만 용추폭포까지 가는 데는 1시간 정도면 충분하다.

주왕산에서 20여 분을 자동차로 이동하면 주왕산보다 더 유명한 주산지가 있다. 주산지는 조선 경종 원년(1721)에 완공한 농업용 저수지다. 지금까지 어떤 가뭄에도 마른 적이 없다고 한다. 2013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105호로 지정됐다. 그냥 보면 평범한 저수지 같지만 왕버들과 어우러지면서 환상적인 풍경을 연출한다. 여름이면 물속에 반쯤 잠기고, 가을엔 물안개가 자욱하게 끼어 사진작가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김기덕 감독의 영화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2003) 촬영 후 널리 알려져 사계절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이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창진 기자
이창진 기자 cjlee@kyongbuk.co.kr

청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