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비대면 힐링 관광] 포항 호미반도 둘레길, 파도 소리 들으며 해안 산책
[비대면 힐링 관광] 포항 호미반도 둘레길, 파도 소리 들으며 해안 산책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8일 20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9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림동~호미곶 광장 25㎞ 코스…바다와 근접해 힐링명소 떠올라
호미곶 광장

길을 걷는 곳곳에 사연이 머무르고 추억이 된다.

풍경은 시(詩)가 되고, 삶은 소설(小說)이 된다

이름 모를 풀과 꽃, 파도가 대자연의 합창을 하고 탐방객들은 그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감동으로 화답한다.

‘포항 호미 반도 해안 둘레길’(청림동~호미곶 광장 25㎞)은 처음부터 끝까지 내내 바다의 파도가 발에 닿을 정도로 바다와 근접해 이어진다.

이 같은 길은 국내는 물론 세계에서도 유일한 길이어서 지구촌 탐방객들의 힐링 명소로 떠오를 전망이다.

호미곶 둘레길 6

이 길을 걷노라면 어느새 자신의 본질과 기원에 대한 의문을 갖게 되고 길이 끝날 때 즈음이면 그 해답을 찾게 된다.

시작과 끝, 그 길은 인생의 긴 여정과 같다. 나에 대한 막연한 의문에서 시작해 확연한 해답을 구해 진정한 삶의 방향과 활력을 가져다준다.

시작과 끝이 늘 바다와 함께하는 이 길은 환상 그 자체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호미반도해안둘레길 걷기축제에 참가객들과 함께 걷고 있다.

길을 걷는 동안 탄성이 끝없이 이어지다가 어느새 자신의 존재를 찾아가는 고요 속으로 빠져든다.

이 길은 대동여지도를 완성하기 위해 수없이 걸어 다녔던 고산자(古山子) 김정호의 길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문학가 이육사와 황석영 등이 창작의 무대로 삼은 문학의 길이기도 하다.

이육사 시인은 이 길 시작지점인 청림동 언덕 포도밭에서 일제 시대 조국 광복을 꿈꾸며 그 유명한 ‘청포도’ 시를 창작했다.

또 정글전 훈련을 받고 월남전에 투입되는 사실을 소설화한 황석영의 ‘몰개월의 새’ 창작 무대이기도 하다

지금은 유명해수욕장이며 해병대 상륙훈련장이기도 한 몰개월 도구 해수욕장에서부터 호미 반도 둘레길은 시작된다.

근대화의 상징 포스코를 뒤로하고 영일만을 따라서 타원형으로 길게 이어진 모래밭을 걷다 보면 어느새 임곡에 다다른다.

여기서부터 절경이 펼쳐진다, 자신도 모르게 탄성이 절로 나온다. 대륙에서 뻗어온 산맥이 바다로 달려간 바위 군상들이 끝없이 밀려오는 파도에 몸을 씻으며 탐방객을 맞이한다.

눈이 시릴 정도로 푸른 영일만 바다가 시선을 가득 채운다. 비릿한 해초 내음이 폐부 깊숙이 들어와 공해에 찌든 가슴속을 일순간 정화 시킨다.

둘레길은 밀려오는 파도가 발을 적실 정도로 바다 가까이 계속된다. 파도와 끝없는 대화가 시작되는 것이다. 살이 통통하게 오른 갈매기들도 유유자적하다.

둘레길엔 바다만 있는 게 아니다. 그 바다를 배경으로 평생을 살아온 결코 녹록지 않는 어부들의 신산(辛酸)한 삶과 마주한다.

영일만에서 삶을 이어가는 구릿빛 얼굴들이 정겹게 다가온다. 걷노라면 장기목장성 비와 이육사 청포도 시비를 만나기도 한다.

걷는 동안 내내 왼쪽엔 영일만 푸른 바다 파도가 철썩이고 오른쪽엔 절벽을 이룬 기암괴석과 울창한 원시림이 바다와 마주하고 있다.

바다와 마주해본 사람만이 알 수 있듯, 오래된 나무들은 그리움의 형상들이다.

그래서 탐방객들을 감동으로 받아들인다.

일출의 명소 호미곶 광장은 언제나 탐방객들에게 새로운 기운을 준다. 가슴 벅찬 감동으로 내일을 향해 두 팔을 펼치게 하는 곳이다.

호미 반도 해안 둘레길은 집으로 갈 땐 누구나 마음의 보석 하나쯤은 갖고 가게 하는 그러한 길이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