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 남구청, 추석맞이 조상땅찾기 서비스 신청 활발
포항시 남구청, 추석맞이 조상땅찾기 서비스 신청 활발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9일 10시 0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9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남구청.
포항시 남구청(청장 최규진)은 29일 우리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조상땅찾기 서비스의 신청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조상땅찾기’ 서비스는 재산 관리 소홀이나 불의의 사고 등으로 갑작스럽게 사망해 상속받을 토지를 알 수 없는 경우 본인 및 상속권자들에게 국토정보시스템을 활용해 토지를 찾아주는 것이다.

신청은 토지소유자 본인 또는 상속인이 가능하며 상속인 기준은 1959년 이전 사망자는 장자 또는 호주승계자, 1960년 이후 사망자는 배우자 또는 직계 존·비속 등 상속인이다.

본인의 경우 신분증을 지참하여 신청할 수 있으며, 상속인의 경우 신분증 및 사망자와의 관계가 명시된 서류(제적등본 또는 가족관계증명서, 사망일이 표기된 기본증명서)를 지참하여 구청 민원토지정보과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한편, 남구청은 올해 3분기까지 1625명이 신청해 총 1941건, 215만9167㎡의 토지 정보를 제공했다고 밝혔으며, 조상땅찾기 서비스 담당자는 “2020년 8월 5일부터 2022년 8월 4일까지 한시적으로 시행하는 ‘부동산 소유권 이전에 관한 특별조치법’으로 인해 신청 건수는 더욱 늘어나는 추세” 라고 말했다.

김종현 민원토지정보과장은 “본인 및 상속인들이 ‘조상땅 찾기’ 서비스를 통해 재산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하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