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추석 연휴 방역 비상
경주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추석 연휴 방역 비상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9일 20시 5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9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청사.
추석 연휴를 앞두고 경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발생해 연휴 동안 확산 차단에 비상이 걸렸다.

경주시에 따르면 황오동에 거주하는 50대 여성이 2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지역 92번 확진자가 됐다.

92번 확진자는 지난 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지역 82번 확진자 접촉자로 확인됐다.

또한 이날 우즈베키스탄에서 입국한 40대(남·성건동거주) 해외입국자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지역 93번 확진자가 됐다.

방역당국은 지역 감염자인 92번 확진자의 자택과 주변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고 자세한 이동동선을 파악 중이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