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천시, 명절 앞두고 50대 1명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영천시, 명절 앞두고 50대 1명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권오석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30일 16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30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시청사
영천시는 자양면에 자가 격리 중이던 50대 남성 황 모씨가 지난 29일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됐다고 30일 밝혔다.

부산에 거주하는 황씨는 지난 16일 자양에 있는 어머니 집에 포항 70번째 확진자 친구와 하루 기거했으며 다음 날인 17일 친구가 확진을 받았다.

이에 황씨는 18일 첫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잠복기를 생각해 2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갔으며 29일 오후 1시께 격리해제를 위해 검체 검사를 받고 오후 6시 10분께 양성통보를 받고 김천의료원으로 이송했다.

영천시는 확진자 가족인 황씨 어머니와 여동생에 대해 보건소에서 검체 조사와 함께 역학조사 중에 있다.

이번 확진자는 영천에서 39번째이며 지역 발생은 지난 3월 36번 확진자 이후 5개월여 만에 처음이고 37번·38번 확진자는 해외입국자들이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