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기고] 대구경북 연결 도시철도 입체화
[기고] 대구경북 연결 도시철도 입체화
  • 김종한 수필가·전 상주문화회관장
  • 승인 2020년 10월 05일 16시 4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06일 화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한 수필가·전 상주문화회관장
김종한 수필가·전 상주문화회관장

도시철도 3호선 개통으로 소음도 줄고 대기도 점차 좋아지고 있다. 3호선으로 승객 이동이 3호선 따라 도로주행 차량이 줄어 소음과 매연도 덜하다. 매연 덩어리 경유자동차 줄이고 친환경 전기자동차 등장이 매연 배출 절감 시작이다.

도시철도도 친환경 교통망 확충이 시대 흐름이며 백세시대에 쾌적한 환경을 최우선으로 다루는 시책으로 나아가는 추세다. 국내 최초로 도입된 전기로 달리는 친환경 하늘열차 고무바퀴로 전자동으로 운행되어 소음감소와 미세먼지 절감에 효자다.

하늘열차 도시철도 3호선이 지나는 청라언덕역, 남산역, 건들바위역 일대 낙후된 옛날의 집들이 철거되어 번뜻한 아파트 단지로 완공되고 공사 중으로 대구의 노른자위 땅 중구. 도시미관에 걸림돌인 달동네가 하나둘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며 새로운 또 다른 변신 시작이다.

대구 도시철도 1, 2, 3호선 탑승승객 파악하니 3호선 청라언덕역에서 서문시장역 구간이 탑승률 최고로 3호선 사랑받는 시민의 발로 뿌리내렸다. 이에 힘을 업어 3호선 연장 신서 신시가지 혁신도시선과 시청별관이 있는 경북도청 옛터와 대구엑스포, 아시아폴리스로 가는 노선도 착공하여 대구·경북 발전에 불씨를 당기자.

서대구 KTX 역사 착공에 대구 도심 환승순환선 도시철도 4호선 노면전차 트램 추진은 도시철도 대박퍼즐을 끼우는 대구·경북의 대동맥이다. 1, 2, 3, 4호선, 구미~경산 국철, 대구산업선, 대구~경산 대구~영천도 무료 환승은 시·도 경계를 넘어 동일생활권으로 대구 경북이 한솥밥을 같이 먹고 사는 상생시대 다가온다, 대구도약이 경북발전의 기폭제로 대구경북통합공항이 중심축이다. 아시아, 유럽, 북태평양 허브공항 의성군위 확정은 대구·경북의 공동 번영 돌파구다. 최근 경북의 1, 2위 간판도시 포항, 구미마저 인구가 줄어들어 저출산 고령화 인구절벽시대 지방소멸 걱정이다. 대구를 중심으로 경북으로 뻗는 국철, 도시철도, 고속도로 교통인프라 확장이 대구 경북을 한 권역으로 묶어 지방소멸 방지 대안이다.

근대화 시절 나는 서울 종로에 입시학원 다니면서 재수하였다. 종로에서 전차 타고 왕십리 이모 집에서 통근했던 생각이 난다. 느리지만 시가지를 구경하면서 타던 낭만 보따리 전차 전차와 닮은 트램으로 대구도시철도 4호선에 추진한다니 반갑다. ‘옛것을 알아야 새것도 안다’는 온고지신의 서울전차가 대구전차로 환생한다. 탁 트인 도로레일에 운행되는 ‘지상전차 트램’ 내리고 타고 환승 편리한 대량수송 친환경 트램 코로나시대 살아보니 딱 이다

병풍으로 두른 친환경 푸른숲 성모당 두류공원 일대의 대구신청사 확정에 맞물려 서대구 KTX철길 옥상 역사 트랩전철 장단 맞는다. 지하지반 침식, 잇따른 지진으로 지하굴착 이제 그만! 지면이나 지상 도시철도가 대세다. 대구 지하철, 지상철, 노면전차 트램 삼총사 입체적인 대구 도시철도망. 울릉공항, 포항신항만, 포항-삼척 동해안철길 입체화 경북 합하면 대구도약 경북발전 시간문제다. 기반시설 확충 SOC 시·도민 왕래의 발이며 대구 국제도시 명분을 갖추는 대구·경북의 큰 발전 디딤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