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두 달 만에 관중 재입장…반갑다 야구야"
[포토] "두 달 만에 관중 재입장…반갑다 야구야"
  • 박영제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3일 20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3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SK와이번스의 경기를 직관하기 위해 야구장을 찾은 팬들이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가 1단계로 하향 조정돼 프로야구, 축구 등 스포츠 행사는 경기장별 수용 가능 인원의 30%까지 관중이 허용된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13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SK와이번스의 경기를 직관하기 위해 야구장을 찾은 팬들이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가 1단계로 하향 조정돼 프로야구, 축구 등 스포츠 행사는 경기장별 수용 가능 인원의 30%까지 관중이 허용된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13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SK와이번스의 경기를 직관하기 위해 야구장을 찾은 팬들이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가 1단계로 하향 조정돼 프로야구, 축구 등 스포츠 행사는 경기장별 수용 가능 인원의 30%까지 관중이 허용된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13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SK와이번스의 경기를 직관하기 위해 야구장을 찾은 팬들이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가 1단계로 하향 조정돼 프로야구, 축구 등 스포츠 행사는 경기장별 수용 가능 인원의 30%까지 관중이 허용된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13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SK와이번스의 경기를 직관하기 위해 야구장을 찾은 팬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가 1단계로 하향 조정돼 프로야구, 축구 등 스포츠 행사는 경기장별 수용 가능 인원의 30%까지 관중이 허용된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13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SK와이번스의 경기를 직관하기 위해 야구장을 찾은 팬들이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가 1단계로 하향 조정돼 프로야구, 축구 등 스포츠 행사는 경기장별 수용 가능 인원의 30%까지 관중이 허용된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13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SK와이번스의 경기를 직관하기 위해 야구장을 찾은 팬들이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가 1단계로 하향 조정돼 프로야구, 축구 등 스포츠 행사는 경기장별 수용 가능 인원의 30%까지 관중이 허용된다.

박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영제 기자
박영제 yj56@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