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국립중앙박물관, 경주 서봉총 재발굴 테마전 ‘영원불멸의 성찬’
국립중앙박물관, 경주 서봉총 재발굴 테마전 ‘영원불멸의 성찬’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6일 19시 4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6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9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테마전 ‘영원불멸의 성찬’ 포스터
경주 서봉총의 재발굴로 출토된 돌고래 뼈, 복어 뼈, 성게 유체 등이 최초 공개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일제가 조사했던 경주 서봉총을 2016년부터 2017년까지 재발굴한 성과를 담은 테마전 ‘영원불멸의 성찬’을 오는 19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공개한다.

경주 서봉총은 일제강점기 1926년과 1929년에 북분과 남분이 각각 발굴됐다. 그러나 당시 일제는 출토품을 정리하지 않았으며 더더욱 발굴 기록조차 남기지 않았는데, 국립중앙박물관이 2016년부터 2017년까지 다시 발굴하고 최근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번 전시는 서봉총 재발굴의 결과를 국민들에게 알기 쉽게 풀어 공개하는 자리이다.

전시는 우선 서봉총의 재발굴 성과를 ‘일제 조사의 잘못을 바로잡은 것(봉분 크기, 무덤 구조와 이름)’과 ‘완전히 새롭게 발견한 것(나무틀 비계 구조, 상석, 무덤 둘레돌 밖 제사)’으로 구분해 소개한다.

서봉총 출토 사각합.
서봉총 제사음식.
이와 함께 서봉총과 관련된 ‘평양 기생 금관 사건’, ‘데이비드총’, ‘스웨덴 황태자’와 같은 이야기도 소개해 일반인들이 서봉총의 모든 것을 재밌게 즐길 수 있도록 배려했다. 다음으로 1500년 전 신라 왕족의 제사음식을 전시한다. 관람객들은 서봉총 출토 돌고래 뼈와 복어 뼈, 성게 유체를 직접 만날 수 있다.

서봉총 남분 출토 주름다슬기.
서봉총 남분 출토 복어뼈.
이번 전시는 서봉총 재발굴의 성과를 빠르게 일반인들에게 소개하는 속보전의 의미도 있다. 앞으로 국립중앙박물관은 새로운 연구 성과를 신속하게 관람객에게 전달하는 전시를 계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조사 성과를 토대로 일제강점기 조사를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서봉총의 주인공 추정 등 종합적인 연구 결과를 내놓을 계획이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