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日야구 관중석 80% 채운다…올림픽 위한 코로나 실험 논란
日야구 관중석 80% 채운다…올림픽 위한 코로나 실험 논란
  • 연합
  • 승인 2020년 10월 16일 20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6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원·식사 때 비말 확산 등 분석…감염자 발생하면 라인 통지
실험 대상 경기 입장권 35% 할인…“집단 감염 유발 우려”
요코하마 스타디움. 교도=연합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도쿄올림픽을 염두에 두고 야구장 관람석을 거의 가득 채우는 실험을 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요미우리(讀賣)신문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경기장 관람석을 80% 정도를 채운 상태에서 프로야구 경기를 하고 비말 확산, 관람객 행동 패턴 등 코로나19 확산과 관련된 요소를 분석하는 실증실험 계획을 전날 열린 코로나19 분과회의에서 승인했다.

이달 30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하마(橫浜)시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요코하마 디엔에이(DeNA) 베이스타스와 한신(阪神) 타이거스의 3회 연속 경기를 활용해 이런 실험을 한다.

경기장 관람석의 수용 능력은 약 3만4천명인데 실험 때 약 2만7천명을 입장시킨다는 계획이다.

고성능 카메라로 마스크 착용률이나 입장 시 사람들의 움직임을 확인하고 슈퍼컴퓨터 후가쿠(富岳)를 이용해 응원이나 식사 때 비말이 퍼지는지 양상을 조사한다.

입장객의 양해를 얻어 좌석이나 방문 점포 등을 등록한 후 나중에 확진자가 나오면 온라인 메신저 라인 등으로 통지하는 것도 실험에 포함된다.

경기 종료 후 출구나 인근 역의 혼잡을 줄이기 위해 관람객이 구역별로 순차 퇴장하도록 안내방송 등을 실시한다.

실험 대상이 된 경기 관람권은 통상보다 최대 35% 할인 판매한다.

일본 정부는 요코하마 디엔에이 베이스타스와 한신 타이거스 외 다른 구단을 상대로도 실험하는 방안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경제 활성화 양립을 가장 중요한 과제로 삼고 있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정권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성사를 염두에 두고 이런 실험을 추진하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실험 결과를 잘 살리면 올림픽에서 관객을 (경기장에) 입장시키는 것도 시야에 들어온다”고 기대감을 표명했다.

프로야구 관람객 수 제한은 지난달 19일부터 경기장 수용 인원의 50%까지로 완화됐으며 이번 실험에서는 현재 기준보다 더 많은 관람객을 한곳에 집합시킨다.

지붕이 없는 경기장이기는 하지만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충분히 진정하지 않은 상황에서 이런 실험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아사히(朝日)신문은 집단감염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16일 지적했다.

전염병 전문가인 니키 요시히토(二木芳人) 쇼와(昭和)대 객원교수는 일본 정부가 올림픽을 의식해 대규모 행사를 개최했다는 실적 만들기를 시도하는 것 같다는 의구심을 표명하고서 “이 시점에 실시하는 것은 매우 우려스럽다”고 아사히에 의견을 밝혔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