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기소된 최강욱, 윤석열 향해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려"
기소된 최강욱, 윤석열 향해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려"
  • 연합
  • 승인 2020년 10월 16일 20시 1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6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희석 “수사권으로 장난치면 양아치라던데”
진중권 “개가 짖어도 기차가 가는구나”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지난 8월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16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것과 관련,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린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격했다.

최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기소) 소식을 듣고 황당해서 헛웃음이 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총장이) 많이 불안하고 초조했던 모양”이라면서 “관복을 덮은 채 언론이 쳐준 장막 뒤에 숨어 정치질하지 말고, 정체를 드러내 정정당당하게 싸워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 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인턴 활동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하고도 총선 기간 “사실이 아니다”라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혐의와 관련, 같은 당 김진애 의원은 “재판 사안에 대해 유죄라고 미리 인정하란 말이냐”라고 반박했다.

법무부 인권국장을 지낸 황희석 최고위원은 “선거기간 자녀 특혜 의혹에 ‘그런 사실 없다’고 잡아떼던 나경원 전 의원은 왜 기소하지 않았는가, 윤석열은 답변해보라”며 “수사권으로 장난치면 양아치라던데, 자신이 양아치 짓을 하는 것은 아닌가”라고도 했다.

김성회 대변인은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달리는 최 대표에 대한 검찰의 기습기소는 윤 총장의 사적 보복”이라며 “검찰 기소를 부인하면 허위사실 유포로 다시 기소하겠다는 것은 ‘짐이 틀리는 법은 없다’는 임금이나 할 소리”라고 논평했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최 대표 기소를 전한 언론 보도를 링크하면서 “과연 개가 짖어도 기차가 가는군요. 최강욱,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됐답니다”라고 비꼬았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