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주시 승격 40주년 기념 '영주 근현대 사진전' 개최
영주시 승격 40주년 기념 '영주 근현대 사진전' 개최
  • 권진한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8일 09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8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욱현 시장 등 관계자들이 천지인 전통사상체험관 기획전시실에서 영주시의 시 승격 40주년을 기념하는 ‘영주 근현대 사진전’을 관람하고 있다. 영주시 제공
경북 영주시의 시 승격 40주년을 기념하는 ‘영주 근현대 사진전’이 ‘천지인 전통사상체험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되고 있다.

18일 시에 따르면 이번 사진전은 지난 16일부터 ‘천지인 전통사상체험관’ 개관을 기념하고, 시 승격 40주년을 맞아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 근대마을 학술조사 연구 성과를 시민에게 공개하기 위해 기획 마련됐다.

이번 전시 중인 자료들은 올해 초부터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 근대마을학술조사팀(동양대 산학협력단)이 수집한 각종 자료, 영주시청에 보관 중인 자료, 시민들이 기증한 자료 중 근현대 영주의 변화상을 알 수 있는 자료이다.

자료 대부분은 최근 조사와 수집 과정을 통해 정리된 것으로 영주시민들에게는 대부분 처음 공개되는 것들이다.

1910년대 구성산 아래 삼판서 고택으로 추정되는 건물이 드러나 있는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사진 자료에서부터 일제강점기 영주면에서 읍으로 승격되는 시기의 시가지도와 당시 건립된 공회당 자료도 있다.

서천교, 영주역 등의 변화와 관련된 사진 및 신문자료 등도 선보인다.

특히 해방 후 영주의 발전상과 관련해 국가기록원, 영주시청 등 공공기관 이외 영광중학교와 영광여고 등 학교에 소장된 자료들도 주제별로 선별해 전시한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2018년 문화재청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 공모사업에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가 선정되면서 영주 근현대사를 새롭게 주목하는 계기가 됐다”며, “근대 건축물의 보존·활용을 넘어 시민들의 삶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기록물을 수집·보관하고 이를 연구해 시민들에게 공개하게 됐다”고 말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