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주 부석사 식당가부석태 활용 특화음식 ‘무량전’ ‘사천왕전’ 출시
영주 부석사 식당가부석태 활용 특화음식 ‘무량전’ ‘사천왕전’ 출시
  • 권진한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8일 09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8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석사 특화음식 ‘무량전’.
경북 영주시 부석면에 위치한 부석사 식당가는 17일부터 영주에 특화된 명품콩 부석태를 활용해 만든 스토리가 있는 부석사 특화음식 ‘무량전’과 ‘사천왕전’이 메뉴 판매에 들어갔다.

이번 부석사 식당가의 스토리가 있는 특화음식 개발은 올해 영주시가 실시한 ‘제1회 공무원 상시 제안’에서 시작됐다.

이에 따라 이 제안을 기초로 지난 6월 부석사 식당가 영업주 5명이 추진 계획을 수립해 공동메뉴 개발에 착수했다.

부석사 특화음식 ‘사천왕전’.
영주시도 부석태를 활용한 상품화를 위해 10여 회에 걸쳐 요리전문가의 출강수업을 지원했다.

담당 부서의 컨설팅을 통해 표준화된 레시피, 조리법, 판매가격, 홍보 지원방안도 마련했다.

지난 7월 시식평가회를 통해 가격, 맛, 소비자의 반응 등을 조사한 후 이를 보완해 최종 ‘무량전’과 ‘사천왕전’의 모둠메뉴 판매를 결정했다.

무량전은 밀가루 비율을 최소화한 반면 부석태를 50% 이상 함유해 건강에도 좋고 맛도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사천왕전은 무량전에 동서남북으로 각기 다른 4가지 고명(다진 돼지고기, 고추, 버섯류, 김치 등)을 얹어 부위별로 색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이정근 관광진흥과장은 “지역의 명품 콩인 부석태를 활용한 ‘무량전’이 부석사 집단시설지구뿐만 아니라 영주시 음식관광자원화를 통한 영주의 관광먹거리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