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독도재단, 대한제국 칙령 제41호 제정·반포 120주년 기념우표첩 발행
독도재단, 대한제국 칙령 제41호 제정·반포 120주년 기념우표첩 발행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8일 17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9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재단이 대한제국 칙령 제41호의 제정·반포 120주년을 맞아 발행한 기념우표첩.
독도재단이 대한제국 칙령 제41호의 제정·반포 120주년을 맞아 기념우표첩을 발행했다.

18일 독도재단에 따르면 이번에 제작된 기념우표첩은 독도가 우리 땅임을 증명하는 중요 자료인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 및 고종황제가 울릉도·독도에 대한 행정권을 발동한‘대한제국 칙령 제41호’을 비롯해 팔도총도(1531), 조선왕국도(1737), 동국대지도(18세기 중엽) 등 각종 고지도 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연합군과 일본에서 간행된 지도로 구성돼 국내외에서 독도를 한국영토로 인식하고 있음을 나타냈다.

또 독도가 우리 땅인 근거에 대한 영문 설명을 첨부해 국내외로 우리 땅 독도에 대해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했다.

기념우표는 비매품으로, 오는 24일 ‘대한제국 칙령 제41호 반포 120주년 기념 독도 관련 민간단체 워크숍’ 등 재단이 10월 독도의 달을 기념해 개최하는 각종 행사의 기념품으로 배포된다.

신순식 독도재단 사무총장은 “이번 기념우표 발행이 옛 부터 독도는 한국 땅임을 명시한 국제적 자료들에 대한 재조명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독도의 진실을 알리는 다양하고 흥미로운 아이템을 개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