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윤덕 "'광역교통 2030 사업' 수도권 쏠림 심각"
김윤덕 "'광역교통 2030 사업' 수도권 쏠림 심각"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8일 20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9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예산 127조 중 97조 '집중'…대구 광역철도 등 3조 배정 그쳐
김윤덕 국회의원
김윤덕 국회의원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광역교통 2030 사업’의 대구권 총사업비가 3조3932억 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의 총사업비는 97조3386억 원으로 광역교통사업이 수도권에 쏠려 있어 균형적 예산분배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윤덕(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로부터 받은 ‘광역교통 2030 사업의 총사업비’ 자료에 따르면 광역교통 2030 총사업비 127조1192억 원 중 76.5%인 97조3386억 원이 수도권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대도시의 총 사업비는 29조7806억 원으로 그중 대구권 총사업비는 11.4% 수준인 3조3932억 원에 그쳤다. 이는 부산·울산(14조9252억 원), 대전(6조379억 원), 광주(5조4243억 원)보다 낮은 수준이다.

대구권 광역교통은 대구시와 경북 구미시·경산시·영천시·군위군·청도군·고령군·성주군·칠곡군 및 경상남도 창녕군까지 묶여 있다. 대도시권의 광역교통상황을 타개하고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 이용을 장려하기 위해 입법된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적용을 받는다.

대구권 광역교통 세부사항으로는 △대구권 광역철도(구미∼경산·1515억 원) △대구 1호선 하양연장(안심역∼하양역·2982억 원) △도시철도 엑스코선(수성구민운동장역∼이시아폴리스·7169억 원) △대구 3호선 신서혁신도시 연장(용지역∼신서혁신도시·4918억 원) △대구∼경산 압량 광역도로신설(890억 원) △조야∼동명 광역도로 신설(3203억 원) △다사∼왜관 광역도시 신설(2379억 원) △대구 방촌∼경산 대정 광역도로 확장(2320억 원) △달서구 상화로 혼잡도로 개선(2856억 원) △서대구역 환승센터(5700억 원) 등이다.

김 의원은 “택지개발에 이어 교통까지 수도권에 수십조의 예산이 집중적으로 투입되고 있어 국가균형발전을 오히려 역행하고 있다”며 “교통이 낙후된 지방도시에 더 많은 교통사업 예산 분배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수 기자
김현수 khs87@kyongbuk.com

달서구와 서구, 교통, 시민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