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첫 주말…발디딜 틈없는 대구 동성로
[포토]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첫 주말…발디딜 틈없는 대구 동성로
  • 박영제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8일 20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8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이후 첫 주말인 17일 밤 대구 동성로 클럽, 술집 밀집 골목이 발디딜 틈 없이 북적이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이후 첫 주말인 17일 밤 대구 동성로 클럽, 술집 밀집 골목이 발디딜 틈 없이 북적이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이후 첫 주말인 17일 밤 대구 동성로 클럽, 술집 밀집 골목이 발디딜 틈 없이 북적이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이후 첫 주말인 17일 밤 대구 동성로 클럽, 술집 밀집 골목이 발디딜 틈 없이 북적이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이후 첫 주말인 17일 밤 대구 동성로 클럽, 술집 밀집 골목이 발디딜 틈 없이 북적이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이후 첫 주말인 17일 밤 대구 동성로 클럽, 술집 밀집 골목이 발디딜 틈 없이 북적이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이후 첫 주말인 17일 밤 대구 동성로 클럽, 술집 밀집 골목이 발디딜 틈 없이 북적이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이후 첫 주말인 17일 밤 대구 동성로 클럽, 술집 밀집 골목이 발디딜 틈 없이 북적이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이후 첫 주말인 17일 밤 대구 동성로 라운지 펍 앞에 시민이 줄지어 입장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한 시민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기 위해 입장 인원이 50명이 넘으면 내부에 있는 사람들이 퇴장 할때까지 밖에서 줄서서 대기해야한다. 오랜만에 동성로를 찾았는데 늦은 시간까지 입장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박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영제 기자
박영제 yj56@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