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주시의회 “영주댐 방류 결정 철회하라”
영주시의회 “영주댐 방류 결정 철회하라”
  • 권진한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0일 17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1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4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환경부 규탄대회 열어
영주댐 용혈폭포 앞에서 영주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진행중인 영주시의장
영주시의회는 20일 영주댐 방류 저지를 위해 영주댐 현장에서 제24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개최하고 환경부 규탄대회를 가졌다.

이에 앞서 지난 8월 11일 영주댐협의체 제4차 전체회의에서 영주댐 방류가 결정된 이래, 영주댐 방류 반대 의견을 피력하기 위해 영주댐 수호추진위원회와 영주시의회 그리고 경상북도의회 문화환경위원회에서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와 함께 지역국회의원, 경상북도지사, 영주시장, 영주시의회 의장이 청와대와 환경부, 관련 국회의원실을 방문해 시민의 의사를 전달했으며 댐 하류에서는 많은 시민들이 철야농성을 지속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영주시의회는 20일 오전 제24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영주댐 현장에서 갖고 일방적인 영주댐 방류 결정을 한 환경부 규탄대회를 가졌다.
이 같은 영주시민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환경부에서는 시민들이 궁금해하는 방류의 필요성과 방류 후 재 담수 계획 등에 대한 어떠한 설명도 없이 방류 강행을 시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영주시의회에서는 영주댐 방류를 반대하는 시민의 의사를 대내외에 다시 한번 공표해 환경부의 방류 결정을 철회하고자 개원 이래 최초로 회의장을 떠나 영주댐 현장에서 본회의를 가지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송명애 부의장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담수 대책 없는 영주댐 방류의 부당성에 대해 비판하며 영주시와 시의회 그리고 시민이 함께 영주댐 방류 저지에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본회의 후에 영주시의회 의원 전체와 영주댐 수호추진위원회, 시민 등 100여명이 참여해 이상근 의원의 선창으로 규탄문을 낭독하며 지역민의 동의 없는 일방적인 방류 결정에 대한 환경부 규탄대회를 가졌다.

이영호 영주시의회 의장은 “환경부의 지역주민 의견을 무시한 독단적인 처사에 분노를 넘어 허탈감을 느낀다”며 “영주댐 운영의 정상화와 영주댐 관련 의사결정에 지역 주민의 의견이 반영 될 때까지 시민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