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서범수 의원 "경북 퇴직공무원 전별금 관행 여전"
서범수 의원 "경북 퇴직공무원 전별금 관행 여전"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0일 17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1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이 19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
경북 시·군에서 퇴직공무원에게 주는 전별금 관행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범수 의원(국민의힘·울산 울주군)에 따르면 경북 기초자치단체에서만 최근 3년간 전별금 명목으로 약 25억원을 지출했다.

경북도 본청은 2016년 이후 전별금 관행을 개선했으나 기초지자체는 공로연수나 공로기념품 제공 등 전별금 관행이 이어지고 있다.

영천시는 퇴직자 공로연수를 위해 1인당 300만원가량 예산을 매년 지급했고, 포항시는 1인당 약 298만원 상당 공로기념품 구매를 위해 지난해에만 약 2억6000만원을 집행했다.

구미시는 부부 국내 연수를 위해 1인당 약 80만원을 집행했고 안동, 영주, 청도, 고령 등에서는 행운의 열쇠나 기념품을 지급하기도 했다.

서 의원은 “청렴한 조직문화와 건강한 퇴직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국민권익위에서 전별금 관행 개선 권고안을 의결했고 시행 5년이 지났음에도 아직 개선 의지가 없다”며 “사실상 유권자인 공무원 조직 환심을 사기 위해 선심 행정을 펼친 것은 아닌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