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서 시작된 범시민 마스크 쓰기 운동 ‘마스크 쓰GO’ 전국 확산
대구서 시작된 범시민 마스크 쓰기 운동 ‘마스크 쓰GO’ 전국 확산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0일 19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1일 수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안전 안내문자로 슬로건 발송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발송한 재난안전 안내문자.
대구에서 시작된 범시민 마스크 쓰기 운동 ‘마스크 쓰GO’가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20일 대구시에 따르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대국민 재난안전 안내문자를 통해 ‘먹고 마실 땐 말없이, 대화할 땐 마스크 쓰고’ 슬로건을 발송했다.

이 슬로건은 대구시가 지난 9월 1일부터 시작한 ‘마스크 쓰GO’ 운동 슬로건인 ‘먹고 마실 땐 말없이! 대화는 마스크 쓰GO’와 같은 내용이다.

‘마스크 쓰GO 운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대구시 감염병 대응 노하우를 집약한 결과물이다.

지난 2월 말 코로나19 환자가 폭증하면서 한때 ‘코로나의 도시’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대구시는 이후 숱한 어려움을 극복하는 과정에 코로나19를 예방하는 최고 방역대책이 마스크 착용이라는 결론에 도달, 이 운동을 전개했다.

시는 지난 7월 3일 확진자 1명이 발생한 뒤 8월 15일까지 43일간 지역사회 감염자가 0명을 기록한 사례 등에서 마스크 방역 능력을 확인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마스크는 나를 보호하고 남을 배려하는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가장 중요한 개인무기”라면서 “대구에서 시작된 마스크 쓰GO 운동이 범국민적 운동으로 전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