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분주한 곶감 매달기
분주한 곶감 매달기
  • 연합
  • 승인 2020년 10월 20일 20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1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감의 고장'인 충북 영동의 한 건조장에서 이 지역 주민이 탐스러운 감을 깎아 주렁주렁 타래에 매달고 있다. 연합


20일 '감의 고장'인 충북 영동의 한 건조장에서 이 지역 주민이 탐스러운 감을 깎아 주렁주렁 타래에 매달고 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