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 21·대구 7개 학교 아이들 머리 위로 초고압선 지난다"
"경북 21·대구 7개 학교 아이들 머리 위로 초고압선 지난다"
  • 정형기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1일 09시 1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1일 수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탄희 의원
고압선 송전철탑 자료사진.

학교 스쿨존 내 초고압선(공중선 기준)이 공중에 지나고 있는 학교가 전국에 총 178곳 중 경북이 21곳, 대구 7곳으로 나타나 학생들의 안전한 교육 환경을 위해 지중화에 더욱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 민주당 소속 이탄희(더불어민주당·경기 용인정)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8월 말 기준 송전선로 지중화율은 서울(89.6%) 인천(72.8%) 부산(46.6%) 광주(42.9%) 등 대도시가 높게 나타났지만, 경남(3.3%), 전남(5.5%) 등은 현저히 낮은 상황이다. 특히 경남은 34만5000V(볼트) 이상의 초고압선과 붙어있는 학교가 두 곳이나 존재했다.
 

전국에서 15만4000V 이상의 고압선이 지나가는(반경 200m이내) 지역별 학교 현황(공중선 기준)

15만4000V 이상의 초고압선이 지나가는 학교는 총 178개 학교이며, 전체 학교 중 초등학교가 48%, 85개교로 가장 많았다. 중학교 47개교, 고등학교 46개교는 각 26%였다. 지역별로는 경기도(28개교)가 가장 많았으며 경남(22개교), 경북(21개교), 서울(21개교) 순이었고, 세종과 제주는 초고압선이 지나는 학교가 없었다.

경북 21곳 중 초등학교 7개교, 중학교 6개교, 고등학교 8개며, 대구는 7곳 중 초등학교 3개교, 중학교 2개교. 고등학교 3개교였다.

이탄희 의원은 “스쿨존 내에 거미줄처럼 얽힌 고압선과 담장을 침범한 전신주는 전자파 노출, 감전과 같은 안전사고 등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학부모와 학생, 인근 주민의 우려가 크다”며 “시도교육청과 지자체, 한국전력공사가 적극 협의해 전자파 측정, 안전시설 점검 등을 체계적으로 추진하여 지중화 계획을 세워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