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새마을세계화재단, 인도네시아 족자주와 새마을세계화사업 공동 추진
새마을세계화재단, 인도네시아 족자주와 새마을세계화사업 공동 추진
  • 하철민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1일 11시 0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1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세계화재단
새마을세계화재단(대표이사 장동희)은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 블레베란, 뽄종마을에서 추진 중인 새마을시범마을조성 사업비를 족자카르타 주정부에서 분담하겠다는 공한을 접수했다고 21일 밝혔다.

족자카르타 주정부의 아지(Aji) 부지사 명의로 발송한 공한에서 ‘블레베란과 뽄종 두 마을에서 새마을세계화재단이 펼치고 있는 새마을세계화사업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이 두 마을에 약 1억 40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하겠다’고 전해 왔다는 것이다.

하멩꾸부워노 10세 주지사는 2019년 6월 이철우 도지사 면담 시 재단의 새마을세계화사업 지원에 깊은 감사를 표한 바 있으며, 이어 지난해 12월 장동희 대표이사를 접견한 자리에서 새마을시범마을 조성사업을 함께 추진해 나가기로 약속한 바 있다.

새마을세계화재단은 블레베란 마을에서 2018년부터 버섯재배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 버섯품별, 버섯가공품 생산 및 판매까지 버섯재배사업을 종합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새마을버섯센터를 건설 중이다.

뽄종 마을은 인도네시아 정부의 1마을 1기업 정책과 연계해 공동 소 사육 프로그램을 진행 중으로 올해 11월 소 사육장을 리노베이션할 예정이다.

장동희 대표이사는 족자카르타주 주정부가 공식적으로 사업비를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을 환영하며 “새마을시범마을 조성사업이 현지에서 마을발전의 우수사례로 인정받고 정부의 정책으로 채택돼 광역화되는 것은 경상북도 새마을세계화사업의 성공사례”라고 말했다.

하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하철민 기자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부국장, 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