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재인 대통령 “경찰 숙원 이뤄…공정성 기반 책임수사 확립해야”
문재인 대통령 “경찰 숙원 이뤄…공정성 기반 책임수사 확립해야”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1일 13시 1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1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5주년 경찰의날 기념식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개혁입법으로 경찰의 오랜 숙원이 이뤄지고 있는 만큼 공정성과 전문성에 기반한 책임수사 체계를 확립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75주년 경찰의날 기념식에서 “수사권 조정을 통해 경찰 수사의 독립성과 책임성을 높일 발판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강도 높은 자기 혁신이 경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높여주고 있다”고 치하하며, “경찰은 그동안 330개 개혁과제를 추진했고 인권보장 규정을 마련해 인권 친화적 수사를 제도화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국가수사의 중추 역할을 담당할 국가수사본부의 출범을 예정하고 있다”며 “수사경찰을 행정경찰과 분리해 정치적 중립성을 강화하며 책임수사와 민주적 통제를 조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회에서 협력해준다면 자치경찰제도 머지않아 실시 될 것”이라며 “75년을 이어온 경찰조직 운영체계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키는 일이다. 혼란을 최소화하고 변화와 도약으로 이어지도록 철저한 준비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경찰의 노고를 결코 잊지 않고 합당한 처우를 받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현장 경찰의 든든한 후원자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인사말을 통해 “수사권 조정에 담긴 국민의 뜻을 받들어 경찰 개혁을 반드시 완수하겠다”면서 “경찰 개혁의 성과를 바탕으로 더 높은 수준의 안전을 확보해 존경과 사랑받는 경찰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는 ‘우리는 대한민국 경찰입니다’를 주제로 △오프닝 영상 △국민 의례 △경찰청장 인사말 △홍보영상물 상영 △올해의 경찰 영웅 현양 △유공자 포상 △대통령 기념사 △‘더 이상의 미제 사건은 없다’ 영상 △경찰특공대 시연 순으로 진행됐다.

정부 포상에서는 대전경찰청 김종범 총경·서울 서대문경찰서 정다운 경감 등 459명 영광을 안았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