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 규탄·강력 대응 예고
경주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 규탄·강력 대응 예고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1일 18시 1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2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산자부 한수원 시민에 사과·관계자 문책·보상안 마련 등 촉구
경주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21일 경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날 감사원이 발표한 월성원전 1호기 감사결과와 관련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
경주지역에서 감사원의 월성원전 1호기 감사 결과 발표에 대한 분노와 규탄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경주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21일 경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와 산자부, 한수원이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에 대해 조직적으로 가담한 사실에 대해 시민과 함께 규탄하고 강력히 대응할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이날 의원들은 “월성1호기 감사 결과 발표에 대해 분노와 상실감을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하기 위해 통탄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면서 “감사원의 월성1호기 조기폐쇄에 대한 타당성 감사결과 발표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대국민 사기극임이 만천하에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또한 의원들은 “청와대가 탈원전 정책을 밀어붙이기 위해 월성1호기의 조기폐쇄에 직접 개입했고, 이에 따라 산자부와 한수원 등이 조작에 가담한 것으로 감사결과를 통해 최종 확인됐다”며 “문재인 정부는 세계 최고 수준의 원전을 폐쇄하는 무모한 행동을 했으며, 그로인해 경주시민은 분열되고 세수감소는 물론 수천억원에 달하는 국민의 혈세가 낭비되는 경제적 손실을 가져왔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의원들은 △정부와 산자부, 한수원은 월성1호기의 경제성을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해 조기폐쇄를 결정한 공범이므로 시민들에게 사과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이 부당한 압력과 외압으로 들어난 만큼 관계자를 엄중하게 문책 △조기폐쇄 결정으로 인한 경주시 세수 감소분에 대해 조속한 시일내에 보상안 마련 △지금이라도 월성1호기 경제성에 대한 평가를 받아들여 즉각 재가동할 것 등을 요구했다.

한편 경주시도 이날 “월성1호기의 무리한 폐쇄로 경주시가 큰 손해를 입었다”면서 “앞으로 정부와의 협상 과정에서 이에 대한 보상이 반드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어필하고 요구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