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텍, 해녀 안전사고 막는 스마트워치·태왁 개발
포스텍, 해녀 안전사고 막는 스마트워치·태왁 개발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2일 20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3일 금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해녀 안전 시스템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이 경북지역 해녀 문화를 보전하고, 물질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첨단 I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해녀 안전시스템을 개발해 보급에 나섰다.

경북 동해안에 사는 해녀는 1500여 명으로 제주를 제외하고 가장 많다. 하지만 60대 후반이 넘는 고령자가 대부분이며, 해마다 장시간 물질이나 무리한 조업으로 심정지, 낙상, 익수사고 등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물질 안전사고 예방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스마트테왁
포스텍 경북씨그랜트센터(센터장 유선철)는 사라져 가는 해녀 문화를 보존하고, 바닷속에서 돌발적으로 발생하는 여러 위험한 상황으로부터 해녀를 보호하기 위해 해녀 안전시스템인 ‘스마트 테왁(조업 중 이용하는 부력재 어구로, 휴식을 취하거나 채취한 해산물 등을 보관하는 용도로 사용)’과 해녀용 ‘스마트 워치’를 개발했다. 스마트 테왁과 스마트 워치는 모두 구룡포 해녀 협회의 도움을 받아 현장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스마트테왁 실해역 실험
스마트 테왁은 내부에 설치된 수중카메라와 인공지능을 활용해 해녀의 잠수 습관이나 사고가 많은 잠수지역을 모니터링하고 위급상황 시 외부에 경보를 보내는 시스템이다. 해녀용 스마트 워치는 잠수 시간이나 조업 위치, 수심, 수온 등을 파악해 사용자에게 진동으로 정보를 알려 주는 헬스케어 시스템이다.
해녀용 스마트 워치
경북씨그랜트 사업은 지역대학을 중심으로 지역별 해양현안을 발굴해 연구수행, 전문인력 양성, 연구 결과의 대민활동을 수행하는 해양수산기술지역특성화 사업으로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과 경상북도의 지원을 받아 수행하고 있다.

구룡포 해녀 성정희 씨는 “잊혀 가는 해녀에 관심을 가져줘서 감사하다”며, “이제 첨단IT기술로 정보를 파악할 수 있어 바닷속에서도 안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경북씨그랜트센터 유선철 센터장은 “첨단IT기술을 활용함으로써 경북지역 해녀의 물질 안전사고방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안전한 조업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해녀 문화 보존에도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