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국민의힘 "백신 원료 품질 문제로 사망 가능성"
국민의힘 "백신 원료 품질 문제로 사망 가능성"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2일 20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3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기윤 "유정란 상태 조사" 주장…식약처 "이중삼중 관리" 반박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연합.
전국적으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하는 사례가 잇따르는 가운데 사고 원인이 백신 원료에서 시작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보건당국은 백신의 제조부터 출하까지 모든 공정을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강기윤 의원(국민의힘)은 22일 신종플루 백신 개발자인 충남대학교 수의학과 서상희 교수에게 자문을 받은 결과 독감 바이러스를 유정란에 넣어 배양할 때 톡신(독성)이나 균이 기준치 이상 존재할 경우 사망에 이르게 하는 쇼크를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 후에는 ‘길랭-바레 증후군’이나 ‘아나필락시스 쇼크’ 등 중증 부작용이 발현할 수 있는데 길랭-바레 증후군은 감염 등에 의해 유도된 항체가 말초신경을 파괴해 마비를 일으키는 신경계 질환을 뜻한다.

아나필락시스는 특정 식품, 약물 등 원인 물질에 노출된 뒤 수 분 혹은 수 시간 이내에 전신적으로 일어나는 중증 알레르기 반응이다.

이 같은 부작용은 유정란의 톡신이나 균이 접종자의 자가면역계에 영향을 미쳐 자기 몸의 정상 조직을 공격하거나, 그 자체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켰을 때 발생한다.

강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백신의 출하를 승인할 때 일부 물량에 대해서만 무균검사와 톡신 검사를 샘플링 방식으로 실시한다”며 “백신 제조사의 생산 과정이나 유통 및 접종 이전의 과정상 백신의 균 또는 톡신 상태는 따로 점검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1900만도즈라는 대량의 정부 조달 물량을 급히 제조하며 균과 톡신이 기준치 이상 존재할 가능성이 있는 일반 계란을 이용했을 경우를 배제할 수 없다”며 “보건당국은 유정란이 어떤 상태였는지와 이미 유통된 백신들의 상태를 조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의경 식약처장은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백신 제조·생산·품질관리 등 모든 공정을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다. 유정란 생산시설도 정기 점검해 문제가 없도록 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제조 공정에서도 무균 여과와 정제 과정을 거치고, 이후 다른 제품과 달리 식약처의 국가출하승인을 받게 되며 그 과정에서 무균 검사와 엔도톡신(균체 내 독소 시험) 검사를 무작위 채취 방식으로 진행해 이중삼중으로 무균을 관리하고 있다는 게 식약처의 설명이다.

이 처장은 “이 같은 관리기준은 전 세계적 기준으로 손색이 없고, WHO(세계보건기구)에서 UN에 납품하는 일부 백신에 대해 우리에게 검정을 맡길 만큼 한국의 품질관리 수준은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