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강덕 포항시장, 오어지 둘레길 ‘완전 개통’ 막바지 현장 점검
이강덕 포항시장, 오어지 둘레길 ‘완전 개통’ 막바지 현장 점검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3일 07시 5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3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오어지 둘레길의 완전 개통을 위한 ‘오어지 둘레길 조성사업’의 막바지 작업이 한창인 현장을 방문했다. 포항시 제공
이강덕 포항시장이 오어지 둘레길의 완전 개통을 위한 ‘오어지 둘레길 조성사업’의 막바지 작업이 한창인 현장을 방문했다.

오어지 둘레길은 포항 12경(景) 중 하나인 총 7㎞의 길이에 달하는 트레킹로드로 운제산의 수려한 자연경관과 신라 천년고찰 명승지인 오어사의 역사와 문화 자원을 활용한 포항의 대표적 관광명소로, 사계절 동안 많은 사람이 찾고 있는 관광명소이다.

포항시는 총연장 7km 중 6km 구간을 2017년도에 완료했으며, 올해 4월 안항사 방면 1km 구간 둘레길과 전망대 설치공사를 착공해 오어지를 찾는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아름다운 단풍까지 만끽할 수 있도록 10월 준공을 위해 막바지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조성사업으로 데크로드를 설치해 보행자의 안전과 편의를 높이고 마사토 포장을 이용한 1.3km 구간의 맨발 산책로가 더해져 푸른 물빛과 푸른 녹음이 어우러진 자연의 볼거리는 물론 건강증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어지 둘레길에는 오어사 입구에 위치한 원효교와 오어지 인도교, 관어정, 망운정, 메타세콰이어 숲, 전망대 2개소, 쉼터 등이 있어 역사 이야기와 다양한 볼거리도 감상할 수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오어지 제방과 연결되는 인도교와 안항사 구간 둘레길 조성사업이 완료되면 저수지 안쪽으로 오어지를 한 바퀴 돌 수 있는 완전한 둘레길로 거듭나며, 역사와 자연이 만나 어우러진 아름다운 최고의 힐링공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