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문화재단, 코로나19로 멈춘 공연·전시·행사 등 사업 정상 재개
경주문화재단, 코로나19로 멈춘 공연·전시·행사 등 사업 정상 재개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3일 09시 2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3일 금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페라 러브액츄얼리’
25일 ‘청소년 협주곡의 밤’
28일 경주시립신라고취대 특별연주회 ‘전통음악의 밤’
29일 ‘예총예술제 음악회’와 ‘클래식 페스티벌’
24일 교촌한옥마을에서 선보이는 ‘2020 신라오기’ 포스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12일부터 중단됐던 (재)경주문화재단의 다양한 사업이 재개됐다.

우선 무관중으로만 진행됐던 경주예술의전당 공연이 정상 운영된다.

이에 따라 23일에는 ‘오페라 러브액츄얼리’, 25일에는 ‘청소년 협주곡의 밤’, 28일에는 경주시립신라고취대 특별연주회 ‘전통음악의 밤’, 29일에는 ‘예총예술제 음악회’와 ‘클래식 페스티벌’이 열린다.

특히 경주시민의 사랑을 받고 있는 ‘한수원과 함께하는 문화가있는 날’은 정순임 명창의 국가무형문화재 선정을 기념해서 ‘특별공연 국가무형문화재 정순임 헌정공연-소리의 길’로 11월 5일에 찾아올 예정이다.

알천미술관 특별기획전 ‘우주홀릭’과 ‘2020 경주작가릴레이전-이신희’도 문을 열었다.

또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알천 어린이 그리기 대회에서 수상한 작품전시와 제41회 신라미술대전 전시도 지난 20일부터 시작됐다.

아카데미도 수강생 모집한다.

감상력 증진 프로그램으로 ‘영화로 만나는 세상과 사람들’은 26일, ‘클래식 수다’는 28일, ‘미술의 지형도’는 29일에 개강한다.

예술특강으로는 박칼린 공연연출가의 강연이 27일에 열린다.

집합 금지로 시작조차 하지 못했던 경주국악여행은 문정헌에서 지난 16일에 ‘국악살롱콘서트’로 시작됐고, 경주문화재단 계정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으로 함께 관람할 수 있다.

교촌문화공연 ‘신라오기’는 24일부터 경주교촌한옥마을 예악당에서 선보인다.

봉황대 뮤직스퀘어는 지역예술인과 함께 돌아온다.

오는 24일을 시작으로 11월 8일까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1시부터 봉황대 광장, 봉황장터, 첨성대 광장, 황리단길에서 소규모 버스킹으로 열린다.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로 봉황대 뮤직스퀘어의 출연진은 지역예술인들로 구성된다.

오기현 대표이사는 “코로나가 일상인 시대에 생동하는 문화예술이 지역예술인들에게는 희망을, 경주 시민들에게 삶의 위로가 되길 바란다”며 사업 재개 소감을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