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유재수 감찰중단' 조국 지시였나…박형철·백원우 진실공방
'유재수 감찰중단' 조국 지시였나…박형철·백원우 진실공방
  • 연합
  • 승인 2020년 10월 23일 21시 2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3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철 “조국이 감찰 중단” vs 백원우 “‘3인 회의’서 결정”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재직 당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킨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오후 공판 출석을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조국 전 장관이 중단했는지를 놓고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법정에서 엇갈린 주장을 내놓으며 진실 공방을 벌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는 23일 조 전 장관과 박 전 비서관·백 전 비서관에 대한 속행 공판을 열었다. 조 전 장관의 공범으로 기소된 두 사람은 이날 증인 신분으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 경위를 설명했다.

조 전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재직하던 2017년 말 금융위원회 정책국장이었던 유 전 부시장에 대한 특감반 감찰을 중단시킨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를 받고 있다.

박 전 비서관은 감찰 무마 경위에 대해 “결정권은 (당시 조국) 민정수석에게 있었고, 저는 민정수석에게 감찰 결과와 조치에 대한 의사를 충분히 말씀드린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 전 부시장의 혐의가 상당 부분 입증돼 수사 의뢰나 감사원 이첩, 금융위 이첩 등 후속 조치가 예상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감찰 중단 지시가 없었으면 공식 조치 없이 종료했을지 검찰이 묻자 “아니다”라고 했다.

박 전 비서관은 이어 감찰 도중 백 전 비서관이 “조금만 더 기다려보라”고 말했고, 이후 조 전 장관이 자신을 불러 유 전 부시장이 사표를 내는 선에서 정리하기로 했다며 감찰을 중단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는 “유 전 부시장은 감찰에 응하지 않고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감찰을 진행할 수 없는 상황에서 불이익도 받지 않게 됐는데, 사표라도 낸다고 해서 ‘그나마 이 정도 불이익은 있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부연했다.

이는 유 전 부시장 관련 비위 첩보를 조사했으나 근거가 약해 박 전 비서관·백 전 비서관과 함께 이른바 ‘3인 회의’를 열어 감찰을 접기로 결정했다는 조 전 장관의 주장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주장이다.

박 전 비서관은 유 전 부시장의 감찰을 무마하려는 이른바 ‘구명 운동’이 강하게 일어났고, 감찰 중단을 지시받은 이인걸 전 특감반장과 반원들이 크게 낙담했다고도 주장했다.

하지만 백 전 비서관은 “박 전 비서관이 부인하지만, 박 전 비서관을 제외하고 (감찰 중단 여부) 결정을 내릴 조 전 수석이 아니다. 조 전 수석이 그런 비상식적인 행위를 하지 않았다”며 반대 취지로 증언했다.

그는 자신과 조 전 장관, 박 전 비서관이 모여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건을 어떻게 처리할지 상의한 뒤 감찰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조 전 장관은 법정에 출석할 때마다 카메라 앞에서 준비한 말을 해왔던 것과 달리 이날은 출석하면서 “두 동료 비서관의 신문이 있는 날에 내가 몇 마디 하는 것은 예의에 어긋난다고 본다”며 말을 아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