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토트넘, 손흥민에 5년간 총액 6천만 파운드 재계약 제시"
"토트넘, 손흥민에 5년간 총액 6천만 파운드 재계약 제시"
  • 연합
  • 승인 2020년 10월 24일 09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4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풋볼 인사이더 “손흥민, 토트넘 최고 연봉자 될 전망”
토트넘의 손흥민. 연합뉴스TV 제공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가 2023년 6월 계약이 끝나는 ‘손세이셔널’ 손흥민(28)에게 총액 6천만 파운드(약 885억원)에 달하는 ‘매머드급’ 재계약 조건을 제시했다는 영국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는 24일(한국시간) 토트넘 내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손흥민이 20만 파운드(약 2억9천500만원)의 주급과 함께 성과급을 포함한 재계약 조건을 제시받았다”라며 “5년 동안 5천200만 파운드의 연봉 조건은 2023년 6월 계약이 끝나는 손흥민의 현재 연봉의 두 배다. 성과급을 합치면 총액은 6천만 파운드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번 계약이 성사되면 손흥민은 단숨에 해리 케인을 제치고 팀 내 최고 연봉 선수로 올라선다”라며 “이번 주 초반 손흥민과 토트넘 이사진이 만나서 협의를 잘했다. 올해 안에 재계약이 완료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2015년 8월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손흥민은 지난 시즌까지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팀 내 최고의 공격수로 성장했다.

손흥민의 활약이 이어지면서 영국 언론들도 토트넘과 손흥민의 재계약에 관심을 주고 있다.

앞서 지난 20일에는 데일리 메일이 토트넘과 손흥민의 재계약 협상을 보도하면서 손흥민의 연봉이 대폭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손흥민은 현재 토트넘에서 주급 15만 파운드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케인과 탕귀 은돔벨레(이상 주급 20만 파운드)에 이어 팀 내 주급 순위 3위다.

이런 가운데 손흥민은 이번 시즌에는 8경기(정규리그 5경기·유로파리그 3경기)에서 9골 4도움을 몰아치며 고공비행을 이어가고 있어 ‘몸값 상승’의 요인이 많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