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어린 XX가" 반말·욕설로 얼룩진 막판 국감…의사봉은 내동댕이
"어린 XX가" 반말·욕설로 얼룩진 막판 국감…의사봉은 내동댕이
  • 연합
  • 승인 2020년 10월 24일 09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4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욱 과방위원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 국정감사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
국회 과방위의 23일 국정감사가 여야 간 반말과 욕설이 오가면서 막판 파행했다.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이 발언 시간을 더 달라는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항의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원욱 위원장을 ‘당신’이라고 지칭한 것이 발단이었다.

이 위원장은 “어디에 대고 당신이냐”면서 목소리를 높였고 박 의원도 “그럼 당신이 뭐냐”고 받아쳤다. 둘은 서로 “여기 위원장이야”, “나도 간사야”라며 감정싸움을 이어갔다.

이 위원장이 “질문하세요, 질문해”라고 하자 박 의원은 “건방지게 반말을 해”라고 말했다.

결국 흥분한 이 위원장이 박 의원 자리 바로 앞까지 다가갔다. 박 의원은 “한대 쳐볼까”라며 팔을 올리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 위원장이 “야 박성중”이라고 소리치고, 박 의원은 “건방지게. 나이 어린 XX가”라고 말하면서 분위기는 험악해졌다.

이후 여야 의원들이 강하게 만류했고, 이 위원장은 “정회를 선포한다”며 의사봉을 세게 내리치고 나선 바닥에 내동댕이쳤다.

국감은 10여분 뒤 재개됐지만 여야 간에 별다른 유감 표시는 없었다.

이내 분위기가 잦아드는 듯 했지만 민주당 간사 조승래 의원이 “차수 변경을 동의할 수 없으니 자정 전에 끝내는 것을 감안해달라”고 말하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독재”라며 강하게 항의했다.

분위기가 다시 과열되자 이 위원장은 “두 간사께서 나가서 논의하시라”며 상황을 정리했다.

결국 이날 국감은 차수 변경 없이 종료됐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