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 대통령, 미술서 '옛 그림으로 본 서울' 소개…"모처럼 좋은책"
문 대통령, 미술서 '옛 그림으로 본 서울' 소개…"모처럼 좋은책"
  • 연합
  • 승인 2020년 10월 24일 16시 0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4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로 인해 잃은 것 많아…일찍 자연의 소중함 알았더라면”
문대통령, ‘옛 그림으로 본 서울’ 소개. 문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옛 서울의 모습을 담은 조선시대 화가들의 그림을 수록한 미술서를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모처럼 좋은 책을 한 권 읽었다”며 미술사학자 최열의 책 ‘옛 그림으로 본 서울’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부제가 ‘서울을 그린 거의 모든 그림’인데, 저자가 알고 있는 옛 서울 그림은 거의 다 담겼다는 자부심이 배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25점의 조선시대 그림이 최고의 해설과 함께 수록되어 있어 저자로서도, 출판사로서도 역작이라고 할 만하지만 책값이 보통의 두배로 비싼 것이 좀 부담”이라고 평했다.

지난 4월 발간된 이 책의 정가는 3만7천원이다. 16∼19세기 서울을 그린 그림이 담겨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의 서울은 한양 또는 한성이라고 부르던 옛 서울과 전혀 모습이 다르다”며 “강, 하천, 산, 계곡이 모두 달라졌고, 사람이 손대지 못하는 부분만 옛 모습이 남았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눈부신 발전과 개발이 있었지만, 그로 인해 잃어버린 것들도 많다”며 “‘좀 더 일찍 자연과 환경의 소중함을 알았더라면’하고 탄식하게 되지만 이젠 앞날의 교훈으로 삼을 뿐”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서울의 옛 모습은 그림으로밖에 볼 수 없다”며 “저자는 위치가 확인되는 ‘거의 모든’ 그림을 화가와 그림의 내력까지 충실한 해석과 함께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이어 “해설과 그림을 찬찬히 들여다보고 오늘날의 모습과 비교해보느라면 읽고 보는데 꽤 많은 시간이 걸린다”며 “조선시대 서울을 그린 진경 산수화와 화가에 대한 사전과 같은 자료로서도 가치가 크다고 느낀다”고 덧붙였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