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있으나마나 국가홍보 유튜브…71억 쓰고도 구독률 '폭망'
있으나마나 국가홍보 유튜브…71억 쓰고도 구독률 '폭망'
  • 연합
  • 승인 2020년 10월 25일 09시 5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5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문체위원 임오경 분석…4개중 1개꼴로 구독자 1천명↓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1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한국관광공사·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 등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
문화체육관광부와 그 산하기관들이 개설·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4개 중 1개꼴로 구독자 1천명도 채우지 못하는 상황으로 나타났다.

국가 홍보 사업의 일환으로 이들 유튜브 제작·홍보에 투입된 총액은 약 71억원에 달한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25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문체부를 포함해 총 45개 기관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62개 중 15개(24%)는 구독자가 1천명 미만으로,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나 다름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일례로 5천900여만원의 제작·홍보비가 투입된 한국관광공사의 ‘근로자휴가지원사업’ 계정은 현재 구독자 수가 749명이다.

임 의원은 조회 수 1건당 비용을 산출하는 방식으로도 비효율성의 문제를 분석했다.

그 결과 가장 효율이 낮은 채널은 국민체육공단의 ‘국민체력100’이었다. 이 채널은 5천400만원을 투입, 조회 수 1만6천여건을 기록했다. 건당 비용이 3천446원에 달하는 셈이다.

최근 한국관광공사의 ‘이매진 유어 코리아’ 계정에서 총 2억원을 투입해 제작한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영상 3건만으로 조회 수 8천200만건을 기록한 상황과 대조된다.

이들 영상의 건당 비용은 2.5원으로, 국민체력100과는 1천배 차이가 나는 결과라고 임 의원은 지적했다.

임 의원은 “국립국악원, 한국문화정보원 등 별도의 제작·홍보비 없이 1천만뷰 이상을 기록한 기관들도 존재한다”며 “문체부가 이들 기관의 노하우를 공유하며 전반적으로 효율성 있는 홍보예산 집행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