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아파트 4층서 추락 5세 아이, 아래층 실외기 덕분에 목숨 건져
아파트 4층서 추락 5세 아이, 아래층 실외기 덕분에 목숨 건져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5일 15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5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대구 수성구 한 아파트에서 5세 남아가 아파트 4층에서 추락했으나 다행히 바로 아래층 실외기에 떨어져 타박상 약간만 입었다. 사진은 119구조대가 실외기로 추락한 A군을 구조하고 있는 모습. 대구소방안전본부
대구 수성구 한 아파트에서 5세 남아가 아파트 4층에서 추락했으나 다행히 바로 아래층 실외기에 떨어져 타박상 약간만 입었다. 사진은 119구조대가 실외기로 추락한 A군을 구조하고 있는 모습. 대구소방안전본부

대구에서 5세 남아가 아파트 4층에서 추락했으나 다행히 바로 아래층 실외기에 떨어져 타박상 약간만 입었다.

25일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24일 낮 12시 28분께 대구 수성구의 한 아파트에서 “3층 베란다 에어컨 실외기에 아이가 걸터앉아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아이의 집인 바로 위층 4층에 로프를 설치해 실외기에 앉아 있는 A(5)군을 구조했다.

A군은 추락사고 전 혼자 베란다 창틀에 매달려 놀다가 추락했지만, 다행히 바로 아래층인 3층 에어컨 실외기 위로 떨어져 약간의 타박상만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구조 당시 A군이 턱이 조금 아픈 것 말고는 괜찮다고 말했다”며 “정확한 검사를 위해 대학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수 기자
김현수 khs87@kyongbuk.com

달서구와 서구, 교통, 시민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