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제21회 이인성 미술상 수상자에 서양화가 강요배 선정
제21회 이인성 미술상 수상자에 서양화가 강요배 선정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5일 16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6일 월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미술관 11월 4일 오후 5시 시상식 개최
강요배 작가.
대구미술관이 이인성 미술상 심사위원회(위원장 홍순명, 제17회 수상자·전업작가) 개최 결과, 서양화가 강요배(姜堯培)를 ‘제21회 이인성 미술상’ 수상자로 선정하고, 11월 4일 오후 5시 대구미술관에서 시상식을 개최한다.

이인성 미술상은 한국 근대미술사에 큰 업적을 남긴 서양화가 이인성(대구, 1912-1950)의 작품 세계와 높은 예술 정신을 기리고, 한국미술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1999년 대구시가 제정한 상이다.

대구미술관은 미술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추천위원 회의를 거쳐 최종 5명의 수상 후보자를 선정하고,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강요배(제주 출생, 1952년생, 전업작가) 화가를 최종 수상자로 선정했다.

풍목, 181.5x227cm, Acrylic on Canvas, 2016
이번 심사위원회는 한국 현대미술분야 전문가 5명(심사위원장 홍순명 제17회 수상자, 전업작가)으로 구성해 작가들의 역량과 수상 자격에 대해 심층적으로 평가해 선정했다.

심사위원장인 홍순명 작가는 “일관되게 회화작업의 길을 걸어온 강요배 작가는 최근 연륜이 더해지면서 회화매체의 확장과 깊이를 더하며 밀도 있는 작품세계를 선보이고 있다”며 “오랜 시간 지속적인 작업을 통해 시대와 역사에 충실하고 다양한 화풍의 변모를 추구하는 그의 예술세계를 높이 평가했다”고 선정사유를 밝혔다.

파란구름, 112x162.3cm, Acrylic on Canvas, 2017
또한, 심사위원들은 강요배 작가의 나이와 무관한 잠재력을 높이 사며, 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하는 작품세계와 지속적인 헌신의 자세는 이인성미술상이 추구하는 회화성의 확장과 지향점이 부합한다고 입을 모았다.

강요배 작가는 제주에서 태어나 현재까지 제주에 거주하며 활발한 작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제주도립미술관, 학고재 갤러리 등에서 개인전을 가졌으며, 국립현대미술관, 미국 소노마 카운티뮤지엄, 인도네시아 국립미술관 등 국내외 주요 미술관 및 갤러리 단체전에 참여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시상식은 제20회 이인성미술상 수상자 초대전 ‘조덕현-그대에게(to thee)’와 이인성미술상 20주년 기념 특별전 ‘위대한 서사’ 개막과 함께 11월 4일 오후 5시 대구미술관에서 개최하며, 수상자에게는 이인성 미술상 상금 및 상패와 이듬해 대구미술관 개인전 개최 및 온·오프라인 다양한 홍보를 지원한다.

시상식은 코로나19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수상자 및 전시관계자 등 참석인원을 제한해 진행한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