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각계 전문가 "디지털·산업·공간 뉴딜정책 추진해야"
각계 전문가 "디지털·산업·공간 뉴딜정책 추진해야"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5일 18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6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형 뉴딜' 정책토론회 개최
대구시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대구사회연구소는 지난 23일 대구형뉴딜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대구형 뉴딜 추진 방향과 관련해 디지털·산업·공간 뉴딜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각계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대구시와 대구사회연구소,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지난 23일 대구시청 대회의실에서 ‘한국판 뉴딜과 지역의 대응-대구형 뉴딜, 성공의 조건은’이라는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정순기 경북대 IT대학 교수는 디지털 뉴딜정책을 주장하며 ‘D(디지털), N(네트워크), A(인공지능) 생태계’를 강화하고, 교육 인프라를 디지털로 전환하며, 비대면 산업을 육성할 것을 제안했다.

세부 방안으로 대구 전 산업의 5G, AI 융합 확산, 초중고 디지털 기반 교육인프라 조성, 스마트 의료 및 돌봄 인프라 구축 등을 제시했다.

이재천 계명대 미래형자동차산업 혁신대학사업단장은 ‘고장 예지 및 안전 빅데이터 센터’ 구축을 제안하며 데이터 분석 및 활용과 전문인력 양성, 개방형 플랫폼 운영 전략을 제안했다.

김희대 대구테크노파크 모바일융합센터장은 “전통산업 구조고도화 정책에 디지털 융복합이 절실하다”며 “축적한 대구 자산을 활용한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발굴해 지역주도형 뉴딜을 견인해야 한다”고 했다.

이창용 지방분권운동대구경북본부 상임대표는 지역 뉴딜 정책에 맞춰 읍·면·동(마을) 자치단체화를 통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주장했다.

홍의락 경제부시장은 “이번 토론회가 민·관·학·연이 참여해 대구형 뉴딜을 완성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