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달서구청 환경공무직 공개채용 경쟁률 26.7:1 기록
대구 달서구청 환경공무직 공개채용 경쟁률 26.7:1 기록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5일 18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6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달서구청의 환경공무직(환경미화원) 경쟁률이 26.7:1을 기록했다. 경북일보 DB.
대구 달서구청의 환경공무직(환경미화원) 경쟁률이 26.7:1을 기록했다.

대구 달서구청에 따르면 지난 19일부터 22일까지 달서구 환경공무직 공개경쟁 채용 응시원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7명 모집에 187명이 접수했다. 지원 연령은 30대가 79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 65명, 20대 36명, 50대 7명으로 30∼40대 지원자가 77%에 달했다. 성별로는 남자 175명, 여자 12명이다.

올해 환경공무직 채용방식은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운영하는 ‘국민체력 100’ 체력인증 기준을 적용한다. 성별 연령별 체력적 차별을 감소시키고, 업무 수행에 필요한 체력을 체계적이고 과학적으로 측정하기 위해서다.

과거 운동장에서 모래포대를 들고 달린 후 기록을 측정하던 방식은 성별·연령대별 체력적 특성을 고려하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최종합격자는 신원조회 등의 절차를 거쳐 2021년 1월 채용될 예정이다.

김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수 기자
김현수 khs87@kyongbuk.com

달서구와 서구, 교통, 시민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