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동 배경 영화 ‘외계인 1부’·‘아이윌송’ 본격 촬영 '화제'
안동 배경 영화 ‘외계인 1부’·‘아이윌송’ 본격 촬영 '화제'
  • 오종명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6일 10시 0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6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아이윌송’ 촬영 장면. 안동시 제공
안동시와 경북콘텐츠진흥원은 ‘안동 배경 영화 촬영 제작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된 영화 ‘외계인1부’(가제)와 ‘아이윌송’이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갔다고 26일 밝혔다.

‘외계인 1부’는 ‘도둑들’, ‘암살’ 등 1000만 관객을 사로잡은 최동훈 감독의 신작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대한민국에 사는 외계인을 소재로 한 SF 액션 판타지 영화이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이하늬, 김의성 등이 출연한다. 지난 10월 초 안동에서 이틀간 촬영했다.

이달 17일 촬영을 시작한 ‘아이윌송’은 배우이자 감독인 이상훈의 작품으로 함은정과 구원 등이 출연한다. 이 영화는 아픔을 지닌 가수 지망생 물결(함은정)과 영화감독 바람(구원)이 우연히 만나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고 이겨내는 과정을 담았다.

특히 ‘아이윌송’은 전체 촬영분량의 80% 이상을 안동을 배경으로 한 작품이다. 촬영을 위해 배우와 제작진들이 보름 정도 안동에 체류할 것으로 예상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 속에서도 로케이션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영상콘텐츠산업 활성화에 앞장서겠다”며 “2021년 개봉될 두 작품을 통해 안동의 보석 같은 명소들이 관객들에게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