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한의대, 대테러 역량강화 정책발표 세미나 개최
대구한의대, 대테러 역량강화 정책발표 세미나 개최
  • 김윤섭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6일 17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7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구지역의 대테러 역량강화를 위해 지역대학 교수들이 대테러전문가 네트워크를 만들고 세미나를 개최했다.참석자들이 세미나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대구한의대.
경북·대구지역의 생물테러, 드론테러, 원자력, 치안행정, 경찰, 소방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교수들이 최근 대테러전문가 네트워크를 만들고 첫 사업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테러 역량 강화를 위한 정책발표 세미나’를 개최했다.

박동균 대구한의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대테러 전문가 네트워크 회장)는 지난 22일 대구한의대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코로나19 이후 효과적인 위기관리를 위한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이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이 논문은 감염병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의 대응시스템 강화는 곧 생물테러 대응역량 강화를 의미한다고 볼 수 있기 때문에 주로 미국, 영국, 독일, 일본 등 선진국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위기관리 시스템을 비교 분석하고, 시사점을 살폈다.

선진국의 위기관리 시스템도 대형재난을 겪을 때마다 보완과 개선이 요구되는 불완전한 체계임을 볼 때에 우리나라도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대응체계와 매뉴얼에 대한 지속적인 개선이 요구된다는 주장이다.

박 교수는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이나 생물테러가 발생하면 대응 및 복구가 이루어지는 곳은 지역의 현장이기 때문에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초기에 신속하게 감염원 및 전파경로를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철저하게 의심환자 및 접촉자를 관리하는 것이 방역 대응의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역환자 감시, 지역 역학조사, 지역주민 대상 교육 및 홍보, 소통 강화, 지역내 격리병상, 격리시설관리 및 추가 확보계획 수립, 방역업무 중심 보건소 기능개편 및 검사인력 보강 등이 감염병과 생물테러 발생 등 위기관리에 지방자치단체의 주요 과제이다”고 주장했다.

이날 세미나는 서진혁 대구보건대 교수(임상병리학과)의 ‘생물테러 대비 다중이용시설 방역시스템 체계화 구축방안’ 발표에 이어 김석완 대구한의대 교수, 정동경 대구보건대 교수, 박병규 경운대 교수, 이수정 한국외국어대 교수 등 전문가들의 토론으로 진행됐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