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주호영 “여야정협의체 상설화”…문 대통령에 조만간 회동 요청
주호영 “여야정협의체 상설화”…문 대통령에 조만간 회동 요청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6일 18시 5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7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6일 “여야정 협의체를 상설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를 방문한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난 뒤 취재진에게 이같이 전했다.

그는 최 수석에게 “자주 만나면 소통 문제가 해결될테니, 여야정 협의체를 통해 자주 만나 협의했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빨리 그 기구가 가동됐으면 좋겠다. 대통령께 만나자고 요청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최 정무수석에게 “대통령께서 답해달라”며 ‘다시 대통령에게 드리는 10가지 질문’을 담은 서신을 전달했다.

새로운 10가지 질문은 △월성 1호기 폐쇄 △ 추미애 법무장관 문제 △ 라임·옵티머스 특검 △북핵 확산 저지의 레드라인을 넘은 상황 △ 낙하산 인사 등에 대한 질문이라고 주 원내대표는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7월 문 대통령의 국회 개원연설을 앞두고도 10가지 공개질문을 발표한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께서 지난 질의에 100일이 지나도록 아무 답이 없다. 대단히 무시당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이에 최 수석은 “서면으로 묻고 답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대통령께서 (국회) 시정연설을 하러 오게 되면 보통 원내대표 회동도 따로 하니 이에 대해 말씀을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