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추모식
[포토]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추모식
  • 박영제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6일 19시 1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6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후 대구 중구 인교동 삼성상회 터에서 열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헌화 및 분향을 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추모식은 이 회장이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낸 중구 인교동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고택 인근 주민들이 이 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마련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6일 오후 대구 중구 인교동 삼성상회 터에서 열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헌화 및 분향을 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추모식은 이 회장이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낸 중구 인교동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고택 인근 주민들이 이 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마련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6일 오후 대구 중구 인교동 삼성상회 터에서 열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묵념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추모식은 이 회장이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낸 중구 인교동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고택 인근 주민들이 이 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마련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6일 오후 대구 중구 인교동 삼성상회 터에서 열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묵념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추모식은 이 회장이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낸 중구 인교동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고택 인근 주민들이 이 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마련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6일 오후 대구 중구 인교동 삼성상회 터에서 열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헌화 및 분향을 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추모식은 이 회장이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낸 중구 인교동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고택 인근 주민들이 이 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마련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6일 오후 대구 중구 인교동 삼성상회 터에서 열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헌화 및 분향을 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추모식은 이 회장이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낸 중구 인교동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고택 인근 주민들이 이 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마련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6일 오후 대구 중구 인교동 삼성상회 터에서 열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추모식에서 류규하 중구청장이 헌화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추모식은 이 회장이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낸 중구 인교동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고택 인근 주민들이 이 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마련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6일 오후 대구 중구 인교동 삼성상회 터에서 열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헌화 및 분향을 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추모식은 이 회장이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낸 중구 인교동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고택 인근 주민들이 이 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마련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6일 오후 대구 중구 인교동 삼성상회 터에서 열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헌화 및 분향을 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추모식은 이 회장이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낸 중구 인교동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고택 인근 주민들이 이 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마련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6일 오후 대구 중구 인교동 삼성상회 터에서 열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헌화 및 분향을 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추모식은 이 회장이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낸 중구 인교동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고택 인근 주민들이 이 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마련했다.
 

박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영제 기자
박영제 yj56@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