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대한가설산업, 'UL700 하이브리드 잭서포트' 건설현장서 호평
포스코-대한가설산업, 'UL700 하이브리드 잭서포트' 건설현장서 호평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6일 20시 5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7일 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송비용, 인건비 등 부수비용 절감 효과
’UL700 하이브리드 잭서포트’
포스코와 대한가설산업(대표 정민영)이 함께 개발한 ‘UL700 하이브리드 잭서포트’가 우수한 성능을 앞세워 건설현장에서 호평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UL700 하이브리드 잭서포트’는 기존 제품의 한계를 극복하고 경량화에 성공해 지난해 7월 시장에 출시한 혁신제품이다.

잭서포트란 건물 상부의 하중을 분산시키기 위해 설치하는 임시 기둥을 말한다.

건축물 시공현장에서 흔히 쓰이는 자재지만 지나치게 무겁다는 고질적인 단점이 있어 작업자의 안전을 위해 개선이 필요했다.

이에 따라 포스코와 대한가설산업은 잭서포트 소재로 포스코 고강도강 PosH690이 적용된 초경량 강관 비계 파이프인 ‘UL700(울트라라이트700)’를 활용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UL700 하이브리드 잭서포트’가 설치된 모습
이에 잭서포트에 주요 하중을 버텨야 하는 외관은 UL700 강관을 적용하고, 길이 조절용 내관은 알루미늄을 적용해 무게를 획기적으로 줄였다.

이렇게 탄생한 신제품은 안전성과 경제성을 동시에 갖췄다.

먼저 무게의 경우 일반 금속재 제품이 통상 60㎏에 달하는 반면 하이브리드 잭서포트는 29㎏으로 절반에 도 못미친다.

특히 무게는 50% 이상 가볍지만 강도는 동등 이상 수준을 갖췄다.

게다가 일반 제품과 달리 볼트 결합 없이도 70㎝까지 길이 조절이 가능해 작업자가 안전하고 빠르게 잭서포트를 설치할 수 있게 됐다.

간편한 설치는 곧 인건비 절감과 공기 단축이라는 효과로 이어진다.

실제로 A건설사는 하이브리드 잭서포트를 사용하면서 인건비가 30% 이상 줄었고, 트럭에 실을 수 있는 개수도 많아지기 때문에 운송 비용도 30%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처럼 안전성과 경제성을 갖춘 것으로 알려지면서 출시 1년 만에 대구 도남동 현대 힐스테이트 데시앙·대구 연경동 LH뉴웰씨티 등 20곳이 넘는 건설현장에 적용되는 등 확산세를 거듭하고 있다.

정민영 대표는 “혁신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해 준 포스코에 감사드린다. 제품을 납품하면서 현장에서 가볍고 성능이 좋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고 말했다.

한편 ’UL700 하이브리드 잭서포트’는 올해 2분기 이노빌트(INNOVILT) 제품으로 선정되며 우수한 성능을 인정받았다.

이노빌트는 포스코 철강재를 100% 사용하고 품질과 성능이 우수한 강건재 제품으로, 포스코가 매 분기 개최하는 브랜드위원회에서 심의 후 선정된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