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천시 ‘김천금릉빗내농악’ 상설공연 개최
김천시 ‘김천금릉빗내농악’ 상설공연 개최
  • 김부신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7일 11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7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로 승격된 ‘김천금릉빗내농악’상설공연이 24일 직지문화공원에서 일반시민들을 대상으로 공연하고 있다. 김천시 제공
김천시는 지난해 9월 경상북도무형문화재에서 국가무형문화재 제로 승격된 ‘김천금릉빗내농악’상설공연을 지난 24일부터 오는 11월까지 직지문화공원에서 10회에 걸쳐 일반시민들을 대상으로 공연하고 있다.

빗내농악의 전승·보존을 위해 매년 이어오던 상설공연은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일정이 늦춰져 올해 첫 상설공연을 하게 됐다.

지난 24일 직지문화공원에서 열린 첫 공연은 35여 명의 김천금릉 빗내농악보존회 회원들이 빗내농악 12마당을 선보였다.

빗내농악은 군사들의 조련과 전투과정이 투영돼 전승된 군사 풍물이며 전국 농악놀이의 대부분이 ‘농사굿’인데 반해 빗내농악은 ‘진굿’으로 가락이 굿판과 명확한 차이를 보인다.

손세영 문화홍보실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요즘 이번 상설공연이 시민들에게 즐거움과 큰 위안을 가져다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20년 빗내농악 상설공연은 24일과 25일 공연에 이어 오는 31일 오후 3시 그리고 11월 1일과 7일을 제외한 매주 토·일요일 오후 2시에 직지문화공원에서 열린다.

김부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부신 기자
김부신 기자 kbs@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