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DGB금융 본사, 서울 이전설 솔솔…“전혀 사실이 아니다”
DGB금융 본사, 서울 이전설 솔솔…“전혀 사실이 아니다”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7일 19시 5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8일 수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영업망 강화를 위해 서울에 사무실 마련 논의 중
지주사 이전과는 상관 없어
DGB대구은행 본점

DGB금융지주가 본사 서울 이전을 검토 중이라는 일부 보도가 있자, DGB금융그룹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를 부인하고 있다.

지역 한 매체는 27일 ‘DGB금융지주는 올 연말께 대구은행을 비롯한 금융지주 조직개편을 단행하면서 지주 본사의 서울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DGB측은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며 도대체 무엇을 근거로 그런 보도가 나왔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불만의 목소리를 높였다.

지역 경제계에서도 진위 파악에 분주한 모습이다.

대구상공회의소 관계자는 “관련 보도를 접하고 무슨 일인가 싶었다”며 “경제계 인사들은 대체로 피부에 와 닿지 않는다는 반응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단지, DGB금융그룹은 수도권 영업망 강화를 위해 지주사 이전과 상관없이 서울에 별도 사무실을 마련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을지로에 있는 DGB대구은행 서울사무소를 늘려 지주회사를 위한 새 공간 마련 방안을 거론하고 있다는 것이다.

DGB금융지주는 현재 대구 칠성동 DGB대구은행 제2 본점에 자리하며 10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별도 사무실은 계열사 영업 범위 확장을 위한 것으로 지주 본사 이전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는 게 그룹 설명이다.

DGB금융그룹 관계자는 “대구에 뿌리를 둔 우리 법인 주소를 서울로 옮기는 것은 생각하기 힘든 일인데 그런 보도가 나와 유감”이라며 “금융지주 서울 사무실 추가 마련 문제도 아직은 검토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