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방대본 “코로나19, 뇌 기능에 문제 일으킬 수 있어”
방대본 “코로나19, 뇌 기능에 문제 일으킬 수 있어”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7일 19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8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지 능력 감퇴 확인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준욱 부본부장.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뒤 완치 판정을 받더라도 뇌 기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코로나19 후유증과 뇌 기능의 상관성을 다룬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런던 연구진의 연구 결과가 나온 것과 관련 “현재까지 당국에서 인지하고 있는 바로는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임페리얼칼리지 런던 연구진은 코로나19 완치자 8만4285명을 대상으로 언어 구사 능력·논리력·집중력 등을 검사해 비감염자와 비교한 결과 코로나 후유증으로 인해 인지 능력 감퇴를 확인했다.

특히, 집중치료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거나 인공호흡기를 사용한 환자들의 경우, 뇌 나이가 최대 10년가량 늙거나 IQ가 8.5 떨어졌다는 결과가 나왔다.

통원치료를 한 코로나19 환자들은 뇌가 5년 정도 늙거나 IQ가 4 하락하는 정도의 인지 능력 감퇴를 경험했다.

이와 관련 권준욱 부본부장은 “코로나19 앓았던 분들 중에 소위 혈전(혈관 내 핏덩이)이 많이 생기는 것 자체가 코로나19를 앓으면서 생기는 특성”이라며 “그 경우에 뇌에 영향을 충분히 줄 수 있는 사례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곳곳의 혈관이 혈전으로 막히게 되면 혈류가 공급되는 장기에 문제가 생기는 것은 당연하다”며 “뇌 기능뿐만 아니라 폐 기능, 또 다른 장기 기능들이 충분히 저하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에선 코로나19 후유증과 관련해 국립중앙의료원, 대한감염학회 등 16개 의료기관이 연합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30여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장기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내년에는 코로나19 완치자를 대상으로 합병증 확인 및 혈액검체를 확보해 세밀한 분석을 할 계획이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