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군위서 산불감시원 체력시험 치르던 50대 호흡곤란으로 숨져
군위서 산불감시원 체력시험 치르던 50대 호흡곤란으로 숨져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7일 19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8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군청
산불감시원 체력시험을 치르던 50대가 호흡곤란 증상을 보이다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군위군에 따르면 A(59·부계면)씨가 27일 오전 11시 10분께 군위군 군위읍 동부리 동부 임도 구간 내에서 산불지상감시원 채용 체력검정 완료 후 휴식 중 호흡곤란 증상이 발생했다.

이에 현장 요원 등이 심폐소생술 현장 응급조치 후, 같은 날 오전 11시 45분께 출동한 119구급차량으로 칠곡 경북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이날 체력시험은 등짐펌프를 등에 지고 언덕이 있는 임도 구간 1.3㎞ 걷는 방식이다.

한편, 이날 산불감시원 시험에 219명이 응시했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군위 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