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2020 K리그1 최다 득점 포항스틸러스, 득점 연계 쌀 기부
2020 K리그1 최다 득점 포항스틸러스, 득점 연계 쌀 기부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7일 20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8일 수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25라운드까지 156포대 적립…사랑의 동산 등 시설 3곳에 전달
포항스틸러스는 27일 경북도 여성 장애인 복지관, 장애인 주간보호시설 사랑의 동산, 행복한 재가요양센터 등 장애인, 독거노인 등을 위한 시설 3곳을 방문해 취약계층의 식사 지원을 위한 10㎏ 쌀 156포를 전달했다.
올 시즌 K리그1 3위 확정과 함께 득점 1위 팀을 내달리고 있는 포항스틸러스가 희망나눔 쌀 전달에 나섰다.

포항은 27일 오전 경상북도 여성 장애인 복지관, 장애인 주간보호시설 사랑의 동산, 행복한 재가요양센터 등 장애인, 독거노인 등을 위한 시설 3곳을 방문해 취약계층의 식사지원을 위한 10㎏쌀 156포를 전달했다.

사랑의 동산에는 장영복 포항스틸러스 단장과 최기영 이마트 포항점 부점장, 김종인 포항이동점 부점장이 직접 참석해 간소한 전달식을 가졌다.

희망나눔 쌀 전달사업은 포항스틸러스와 이마트포항점·포항이동점이 협약을 체결, 1득점 당 각 2포씩의 쌀을 적립한 뒤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려 지역 내 취약계층에 전달하는 사회공헌사업을 말한다.

포항은 지난 1라운드~12라운드까지 25골을 터뜨려 150포대를 전달한 데 이어 이날 지난 13라운드부터 25라운드까지 모두 26득점으로 적립한 쌀 156포대를 전달했다.

김기동 감독은 FA컵 4강전 이후 남은 시즌의 목표를 ‘리그 득점 1위’로 공언하며 다득점 위주의 공격적인 경기를 펼쳐왔다.

실제 포항은 지난 26라운드 대구전에서 2득점을 추가하면서 55득점을 기록, 25라운드까지 줄곧 1위를 지켜왔던 울산(53득점)을 제치고 팀 득점 1위에 올랐다.

포항은 연이은 득점행진을 이웃을 위한 기부로 이어가며, 팬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에도 기쁨을 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