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진군청소년풋살대회 심판 1명 코로나19 확진…방역 비상
울진군청소년풋살대회 심판 1명 코로나19 확진…방역 비상
  • 김형소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8일 14시 4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8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 동선 역학 조사…선수·감독 등 112명 검체 검사 중
울진군청
울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주민 등 다수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28일 울진군은 긴급재난문자를 주민들에게 발송해 “지난 24일 후포생활체육공원에서 열린 울진군청소년풋살대회 심판 1명(대전 거주)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동 동선(경로)·접촉자 등 역학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확진자와 접촉한 112명(선수 101명, 감독 등 11명)의 검체를 완료했으며, 검사 완료 후 즉시 공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형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형소 기자
김형소 기자 khs@kyongbuk.com

울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