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병욱 "교육부 공무원, 외부서 법인카드 받아 써"
김병욱 "교육부 공무원, 외부서 법인카드 받아 써"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8일 18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9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품지원 기관, 용역 수주
김병욱 국회의원(국민의힘, 포항남·울릉)
김병욱 국회의원(국민의힘, 포항남·울릉)

교육부 공무원들이 외부 지원기관으로부터 태블릿을 무상으로 지원받고 법인카드를 제공받은 의혹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김병욱(포항남·울릉) 국회의원은 28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교육부 미래교육추진팀이 외부 지원기관인 A연구기관으로부터 150만원 상당의 태블릿 2대와 사설 클라우드 서비스 계정을 지원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해당 태블릿은 해당 사업의 교육부 담당 팀장이 직접 A연구기관에 제공을 요구한 것으로 밝혀져 김영란법을 위반했다는 지적이다.

특히 태블릿과 카드를 제공한 지원기관은 관련 사업 용역 31개 중 14개(45.2%·수주액 7억8천만원) 용역을 수주한 것으로 나타나 대가성이 확인된다면 뇌물죄도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또 문제가 불거지자 담당 팀장이 국회 김 의원실을 찾아와 ‘태블릿은 단순히 업무용으로 대여했고, 각서도 작성했다’고 해명했으나 해당 각서는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미래교육추진팀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A연구기관으로부터 별도의 카드까지 지원받아 팀원 식사비 결제나 다과 구입 등에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의원실 관계자는 “교육부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해당 카드는 팀장이 보유하면서 사용한 것으로 확인된다”며 “현재 교육부가 자체 감사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의원은 또 A연구기관은 교육부 학교공간혁신 사전기획 용역 발주 방식과 사업비 등을 자문하는 기관으로 매년 자문비용만 12억원을 지급하고 있음에도 사업입찰까지 참여했다고 지적했다.

김병욱 의원은 “금품을 지원받고, 금품을 지원한 기관이 관련 용역을 다수 수주한 것을 보고 어떤 국민이 정상적이라고 생각하겠냐”며 “교육부 팀장이 지원 기관에 태블릿을 직접 요구해 이용한 의도가 무엇인지, 어떤 파일을 교육부 내부 서버기록에 남기지 않고 전달하려고 했는지 등을 경찰 수사를 통해 파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