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 대통령 “이젠 확실한 방역 안정·경제 반등 이뤄야 할 시간”
문 대통령 “이젠 확실한 방역 안정·경제 반등 이뤄야 할 시간”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8일 18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9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예산안 시정연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이제는 방역에서 확실한 안정과 함께 경제에서 확실한 반등을 이뤄야 할 시간”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내년도 예산안 설명을 위한 국회 시정연설에서 “이 자리가 방역과 경제의 동반 성공, 두 마리 토끼를 기필코 잡아낼 것을 다짐하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위기 극복’ 메시지와 성공적인 K방역을 발판으로 한 경제 반등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부터 우리 경제를 정상적인 성장궤도로 올려놓기 위해 본격적인 경제활력 조치를 가동할 때”라면서 “정부는 한국판 뉴딜을 더욱 강력히 추진하는 등 위기 극복과 함께 미래를 선도하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555조8000억원으로 편성한 내년도 예산안은 ‘위기를 넘어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예산’이라는 것이 문 대통령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더욱 강화해 위기를 빠르게 극복하겠다”며 “이를 위해 우선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에 최우선을 두겠다”고 했다.

이어 “내년 예산은 일자리 유지와 창출에 우선을 뒀다”고 설명하며 △투자 활력을 위한 정책자금 72조9000억원 공급 △생활SOC 투자 11조1000억원 투입 △수출 회복 및 수출시장 다변화 촉진 등 정책을 소개하고 기업의 협조를 구했다.

문 대통령은 “어려울 때일수록 미래를 봐야 한다”며 총 160조 원이 투입되는 한국판 뉴딜의 강력한 추진 의지를 재확인하고 “코로나 이후 시대는 선도국가로 도약할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핵심소재·부품·장비 산업에 대한 지원을 더욱 확대해 일본을 넘어 세계로 뻗어 나가겠다”며 “국가적 위기 속에서 협치가 위기 극복의 원동력”이라고 덧붙였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