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여행가서 외식하세요”…정부, 여행·숙박·외식 할인 지원 재개
“여행가서 외식하세요”…정부, 여행·숙박·외식 할인 지원 재개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8일 18시 4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9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잠정 중단했던 숙박·여행·외식 할인권 지급을 재개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피해가 컸던 관련 산업의 소비를 진작시키기 위함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8일 “철저한 방역을 기반으로 그동안 중단되었던 숙박·여행·외식 할인 지원을 순차적으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오는 30일부터 여행상품 1112개에 대해 가격을 30% 할인해주는 ‘여행 할인권’이 제공된다.

또 외식을 3번 하면 4번째에 1만원을 환급해주는 외식 할인 지원 캠페인도 시행한다.

11월 4일부터는 여행자 100만명에게 3만원 또는 4만원의 할인권을 제공하는 숙박 할인도 재개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28일부터는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이, 오는 30일부터는 ‘농촌관광상품’사업, 오는 11월 4일부터는 ‘유원시설 이용 할인’이 각각 다시 시작된다.

다만, 모든 할인권 지급·여행 장려 사업은 코로나19 유행 상황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중대본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대규모 확산이 억제되고 있고, 방역과 의료 역량을 확충해 큰 문제 없이 대응하고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며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해당 사업을) 중단, 예약취소, 연기하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소비할인권 지급 재개에 대한 우려가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관광·외식업계가 더 철저하게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관리를 강화하는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지난 8월부터 소비할인권과 관광 이벤트, 소비 행사를 시행하려 했다.

하지만 8월 15일 광복절 서울집회를 시작으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산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강화됐다.

이에 따라 소비 할인권 배포 사업은 발표 뒤 시작도 하지 못한 채 잠정 중단을 맞았다.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 조정된 뒤인 지난 22일부터 공연, 영화, 체육 분야의 소비할인권은 지급되기 시작했지만 위험도가 비교적 높은 숙박, 여행, 외식 할인권 지급은 미뤄져 왔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